본문 바로가기
취미이야기/소소하게 즐기기

우리동네 빨래방_코인워시_설담카페

2020. 2. 11. by 세싹세싹

오랜만에 묵혀둔 이불빨래를 하러 동네 빨래방을 찾았다.

우리가 다니는 곳은

코인워시 & 설담카페

요즘엔 빨래방도 하면서 카페도 같이 겸업하는 곳이

많은 것 같다.

이 곳도 그런 곳 중에 하나이다.

코인워시 하는 곳은 늘 열려있고,

설담카페는 오후 12시에 열어서 저녁 10시에 닫는다.

대형세탁기와 초대형세탁기로 나뉘어져 있는 코인워시~!

건조기도 대형건조기와 특대형으로 나뉘어져 있다.

우리는 몇 가지 이불빨래만 하면 되는 거라

대형세탁기와 대형건조기를 사용했다.

코인워시 내부에 앉아서 쉴 수 있는 공간~!

빨래 바구니도 있어서 빨래감 옮기기도 쉽다.

바로 옆으로 설담카페로 연결되는 문이 있다~!

이렇게 밖을 내다보는 자리도 있고

생각보다 좌석도 많다~!

이제 빨래를 돌려볼까~!

처음에 빨래 돌릴때 설명서 정독했던 기억이 ㅋㅋ

주변 눈치보면서 따라했던 기억도 난다.

이젠 좀 익숙해졌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초보 ㅎㅎ

먼저 동전교환을 해주고~!

4000원이 다 채워질 때까지 동전투입~!

동전 넣고 문도 닫았는데 어 작동을 안 한다.

알고 봤더니 door라는 표시가 뜨면

문이 제대로 안 닫혔다는 뜻 ㅎㅎ

다시 문을 제대로 닫고 돌리기 시작~!

역시 아직 초보티가 난다. ㅎㅎㅎ

추가코스를 원하면 동전을 더 넣고 추가할 수도 있다.

물세탁기에 넣지 말라고 적힌 물품들~!

세탁기가 망가질 수 있는 물품들은

절대 넣으면 안 되겠다~!

작동이 시작되자 t-33으로 표시등이 바뀌었다.

다 될 때까지 33분 남았다는 뜻~!

기다리는 동안 설담카페를 이용해보기로 했다.

다른 카페들 보다 저렴한 설담카페~!

요런게 바로 동네카페의 장점 아니겠는가 ㅋㅋ

원두들도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었다.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카페 내부~

주인 아주머니께서 식물을 좋아하시는지

초록초록한 소품들도 카페를 꾸미셨다.^^

카페에서 바라 본 빨래방으로 연결되는 문~^^

창가 자리도 나름 좋다.

바깥풍경을 바라보며 차 한잔 하는 여유 갖기~!

우리가 시켰던 음료가 나왔다

남편은 역시나 달달한 쇼콜라라떼 ㅎㅎ

나는 카페라떼를 마셨다.

음료 맛은 아주 좋다고는 할 수 없지만

아주머니의 정성이 느껴졌다.^^

거기다 직접 만든 더치커피라고 이렇게 예쁜 병에 담아주셨다.

리모델링해서 재오픈한지 얼마 안 되었을때라

이런 것도 나눠주셨던 것^^

이제 빨래시간이 다 되어서 건조하러 옮길 차례~!

건조기도 역시나 4000원이다.

동전 투입하는 곳 위치 잘 보고 넣어주기~!

건조기 돌리는 동안 주인 아주머니께서 퇴근하셨다.

그래도 이 공간은 늘 열어주셔서 편하게 앉아있다가 갈 수 있다.^^

묵은 때를 벗기고 나온 우리집 이불들~!

이제 따뜻한 계절이 오면 다시 꺼내주마~!

오늘도 덕분에 이불빨래 편하게 하고 갑니다.^^

댓글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