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가평여행의 시작 잣두부맛집 뿌리가든~!

2020. 8. 5. by 세싹세싹

얼마 전에 친정식구, 시댁 식구 다 함께 휴가를 다녀왔다.

양쪽 어르신과 내 여동생까지 합쳐서 총 7명

이렇게 여행 가는 게 흔하지 않은 조합인 듯~!

엄마 지인 분께서 그렇게 어려운 자리를 가시냐며

놀라셨다고 한다. ㅎㅎㅎ

우리 여행의 첫 번째 장소는 바로 여기 뿌리가든이었다.

각자 집에서 출발해 여기로 모여서 밥 먹는 걸로

여행이 시작된 것~!

혹시 자리가 없을까 봐 미리 예약을 하고 출발했다.

뿌리가든 홈페이지 출처

가서 기다리지 않게 메뉴를 정하고

30분 전에 주문을 했다.

뿌리가든 홈페이지 출처

드시고 싶은 거 있으신지 여쭤보고

결정한 메뉴는 잣두부 버섯전골과 감자전 그리고 두부김치~!

감자전은 남편이 해주는 게 더 맛있을 것 같은데...

그래도 드시고 싶다고 하시니 하나 시켜봤다. ㅋㅋ

먼저 세팅되는 반찬들~

반찬들이 다 건강한 느낌이다. ㅋㅋ

직접 키워서 만든 재료라고 하시는데

대체로 무난 무난했다.

오늘의 메인 잣두부 버섯전골~

두부와 버섯, 야채로만 맛을 낸 두부전골이다.

매콤한 맛없이 맑은 국물의 담백한 맛~!

두부에 잣이 들어있어 더 고소한 느낌이다.

이어서 나온 감자전~!

젓가락으로 쭉쭉 찢어서 먹기 좋게 해놨다. ㅎㅎ

감자전은 감자는 별로 안 들어가고

밀가루가 많이 들어간 느낌이다.

감자전이라기보다 감자 부침개 느낌?

좀 아쉬운 맛이었다. ㅠ

마지막으로 나온 두부김치

두부가 좀 더 두툼하게 썰어 나왔으면 좋았을 것 같다.


전체적으로 나쁘지는 않았지만 좀 아쉬운 느낌이다.

음식이 대체적으로 심심한 느낌이랄까?

뭔가 매콤하고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져서 그럴지도...

동생은 두부전골 국물이 맛있다면서 잘 먹었으니

개인차가 있을 수 있다.

가평이 잣이 유명해서인지 잣두부 식당들이 참 많은데

자기 취향에 맞는 곳으로 잘 골라야 할 것 같다.

가평 여행 이야기는 다음 편에 계속~!

 

댓글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