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날이 쌀쌀해지니 생각나는 어묵탕~!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네~!

728x90
반응형

아침저녁으로는 꽤 쌀쌀한 날씨로 바뀐 요즘

계절이 바뀌니 생각나는 음식이 있었다.

바로 어묵탕~! 오뎅탕이라는 이름이 사실 더 익숙하다. ㅎㅎ

본격적으로 만들기 전 재료를 준비해 준다.

재료는 어묵, 무, 멸치, 다시마, 파, 간장, 다진 마늘, 후추, 고춧가루~!

먼저 무를 적당한 크기로 잘 썰어준다.

어묵도 마찬가지로 적당히 썰어주기~

그리고 국물을 우려내기 위해 멸치와 다시마

적당량을 준비해준다.

이제 육수내는 작업에 돌입~!

무도 미리부터 넣어주어서

국물에서 시원한 맛이 나도록 해준다.

이제 간을 맞출시간~!

간장은 세 스푼 정도 넣어주고

다진 마늘은 한 스푼 조금 안 되게 넣었다.

마지막으로 어묵을 넣어주고 팔팔 끓여준다.

이제 거의 다 되어 간다.

파도 넣어서 좀 더 끓여주면 끝~!

그릇에 담아 취향껏 후추도 뿌려주고~

좀 더 매운맛을 원하면 고춧가루도 뿌려준다.

국물을 먹어보니 무가 들어가서 시원하고 맛있었다~!

곤약이나 다른 재료가 있으면 넣어도 좋지만

그냥 이대로도 넘 맛있는 어묵탕~!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요즘에

잘 어울리는 메뉴인 것 같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