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담소 소사골 순대 뜨끈한 국물이 먹고 싶은 날은 역시 순대국~!

728x90
반응형

비가 오고 나서는 정말 겨울 날씨가 된 것 같다.

이렇게 날이 추워지니 생각나는 음식이 있었으니

바로 순댓국~!

뜨끈한 국물 먹으면 추위도 싹 가시는 느낌이다.

이번에 다녀온 곳은 화정역 근처에 있는 담소 소사골 순대~!

화정역 바로 앞에 있어서 위치도 좋다.

보통 순댓국을 먹는다면 덕양구청 앞에 있는 평안도 찹쌀 순대집을 자주 가는데

여기가 비교적 최근에 생기기도 하고 아직 못 가봐서

한번 가보기로 했다.

입구를 보면 내부가 굉장히 작을 것 같은 느낌이다.

막상 안으로 들어가면 가게 폭은 좁지만

길쭉하게 생긴 구조라 생각보다 넓다.

이제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살펴봤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역시 기본부터 먹어보자 싶어서

일반 순댓국으로 주문했다.

옆 페이지를 보니 전골 메뉴도 있다.

순댓국집 답게 메뉴는 단촐한 편~!

육개장, 전골도 맛있어 보이는데...

다음엔 순대국 말고 다른 메뉴도 도전해 봐야겠다.

주문하고 기다리니 먼저 양념과 밥을 가져다주셨다.

깍두기와 무 생채는 옆에 그릇에서 덜어 셀프로 먹는 방식

양념, 들깻가루, 고추, 새우젓 풀 세트 ㅎㅎ

원하는 만큼 넣고 취향껏 만들어 먹을 수 있다.

드디어 순댓국 등장~!

이미 양념과 들깻가루도 들어있고

간도 어느 정도 되어있었다.

내 취향대로 들깨가루는 더 넣어주고 

좀 더 칼칼한 맛을 위해 고추를 추가해줬다. 

밥도 말아서 크게 한 입~!

역시나 언제 먹어도 맛있는 순댓국이다. ㅎㅎ

순대도 실하고 안에 내용물도 맘에 듦~!

고기도 적당히 들어있다.

담소 소사골 순댓국의 특징은 이 당면이 아닌가 싶다.

요즘 이렇게 당면 넣어주는 데가 별로 없는데

오랜만에 먹으니 맛있었다는~!

 

이 곳의 한 가지 아쉬운 점을 꼽자면

무생채와 깍두기가 별로 맛이 없다는 것이다.

양념도 그렇지만 둘 다 흐물흐물한 느낌이랄까?

아삭아삭한 맛이 없었다.

사실 반찬도 엄청 중요한데

순대국보다는 신경을 덜 쓰시는 듯하다.

 

그래도 뜨끈한 국물 먹고 든든하게 한 사발 먹고 났더니

배부르고 추위도 물러가는 느낌~!

맛있게 잘 먹고 왔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