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애플파이 만들기~! 손이 많이 가는 과정이었지만 만들고 나니 뿌듯^^

728x90
반응형

지난 주말 그동안 해보고 싶었지만 귀찮아서 미뤄왔던 ㅎ

애플파이 만들기에 도전해 봤다.

이웃이신 쭈아해피님 블로그 보면서도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이제서야 도전 ㅎㅎ

마침 친정에서 주신 사과도 있고 해서

이번 기회에 만들어봤다~!

 

전에 호두파이도 만들어봤는데

비교하자면 애플파이가 손이 더 많이 갔다.

 

우리부부 합작요리 호두파이 만들기~!

오늘은 오랜만에 집에서 베이킹한 이야기~! 추석 연휴 기간이라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진 남편과 함께 호두파이를 만들어보기로 했다. 오늘만큼은 힘을 모아서 만든 합작 요리~! ㅋㅋ 먼저 호두

sesack.tistory.com

이번엔 혼자 만들어서 시간도 더 걸린 것 같다.

 

재료부터 소개해 드리자면

파이지 재료에는 박력분 230g, 버터 120g, 물 70g, 소금 2g, 계란 노른자

필링 재료에는 사과 3개, 설탕 70g, 레몬즙 1스푼, 계핏가루 2 티스푼

준비되었다면 이제부터 본격적인 만들기 시작~!

먼저 박력분과 소금을 계량해 놓고

체를 쳐준다. 

곱게 쳐진 가루에 차가운 버터를 적당한 크기로 잘라 넣는다.

버터를 잘게 쪼개서 섞어주어야 하기 때문에 처음부터 좀 잘라서 넣는 게 좋다.

큰 덩어리부터 쪼개려면 너무 힘들듯 ㅎㅎㅎ

전 과정에서 젤 힘들었던 부분 ㅎㅎ

주걱을 이용해서 버터를 잘게 잘라 밀가루와 잘 섞어준다.

버터가 콩알 모양으로 작아질 때까지 계속 반복~!

이렇게 하는 이유는 파이지의 질감을 살리기 위해서라고 한다.

밀가루와 버터가 너무 섞여버리면 파이 질감이 안 살아난다고~!

물을 넣고 반죽하는 과정도 일반 반죽 과정과 다르다.

먼저 가운데 홈을 파서 물을 좀 넣어주고

옆에 밀가루들을 덮어 조금씩 뭉쳐준다.

물 70g을 한꺼번에 넣는 것이 아니라

세 번에 걸쳐서 이 과정을 반복해 주는 것이 포인트~!

반죽도 너무 치대지 말고 하나로 뭉쳐질 때까지만 해준다.

뭉쳐진 반죽은 비닐에 넣고 넓게 펴준다.

반죽은 냉장고에 넣고 30분 정도 휴지 시켜주는데

그동안 사과 필링을 만들면 딱이다~!

사과는 3개를 준비해 줬다.

우리 집 사과 크기가 작아서 3개를 넣었는데

크기가 큰 사과라면 2개로도 충분하다.

사과는 깍둑썰기로 준비해 놓기~!

이번에 애플파이 만들면서 여러 영상들을 봤는데

사과 껍질을 벗기지 않고 얇게 썰어서 넣는 분도 있었다.

취향껏 자기 맘에 드는 방법으로 만들면 될 듯^^

사과 필링 할 때 필요한 재료 중 하나가 레몬즙이었는데

집에 사두고 오랫동안 안 쓰고 있던 레몬즙이 있었다. ㅎ

다행히 유통기한이 지나지 않아서 사용 가능~! ㅋㅋ

내년 4월 전까지 열심히 써야겠다.

이제 깍둑 썰기한 사과와 설탕 레몬즙을 넣고 잘 졸여준다.

너무 센 불에 하면 탈 수 있기 때문에

중간 불에 넣고 졸여주기~!

사과 색깔이 갈색으로 변하기 시작하면 계피가루를 넣어준다.

처음엔 티 스푼 하나 넣었는데 부족할 것 같아 한 스푼 더 넣었다~!

계피 맛 좋아하시는 분들은 취향껏 넣으셔도 좋다.^^

갈색 빛이 돌도록 잘 졸여주면 끝~^^

이제 휴지 시켜 두었던 반죽을 꺼낸다.

도마에 밀가루를 뿌리고(이게 핵심 ㅎ 안 뿌리면 도마에 다 달라붙는다.)

반죽을 올려놓은 다음 밀대로 넓게 펴준다.

타르트 팬을 놓고 그 위에 반죽을 올려준다.

타르트 팬은 3호를 이용해 만들었더니 딱 적당했다.

타르트팬 위에 올려둔 반죽을 밀대로 밀어주면 이렇게 된다~!

남은 반죽은 따로 쓸 일이 있으니 모아 두고,

타르트 팬 위에 반죽은 잘 밀착시켜 준다.

반죽이 부풀어 올라 내용물이 흐리지 않도록

구멍을 내주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준비해 두었던 사과 필링을 부어준다.

사실 이렇게 만들어도 되지만

한 가지 과정이 더 남았다. ㅎㅎ

아까 틀에서 떼어낸 남은 반죽들~!

먼저 쭉쭉 길게 펴준다.

끝 부분을 잘라내고 간격을 맞춰 잘라준다.

이 반죽을 타르트에 올려 격자모양의 무늬를 만들어 준다.

먼저 한쪽 방향으로 반죽을 길게 올려두고

올려준 반죽 사이사이를 들어 올려 남은 반죽들을 끼워 넣어주면 됨~!

간격이 잘 안 맞았....

하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기에 그냥 만들기로 했다. ㅎㅎ

마지막으로 계란 노른자를 풀어 위에 반죽 부분에 잘 발라준다.

양념 솔이 없어서 숟가락으로 ㅎㅎㅎㅎ

양념솔 하나 사야겠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ㅎㅎ

숟가락으로 잘 펴서 발라줬다.

이제 광파오븐에 굽기만 하면 끝~!

190도에 30분으로 맞춰놓고 돌려주었다.

위에 계란물 올려둔 부분이 갈색으로 변하면서

먹음직스러운 비주얼로 바뀌고 있다.

짠 드디어 완성~!

오랜 시간 걸려서 완성한 거라 뿌듯한 마음 ㅎㅎ

잘 식힌 다음에 접시로 옮겨주었다.

너무 달지도 않고 맛있었던 애플파이~!

냉장고에 넣어두고 다음 날 먹으니 식감도 더 쫄깃(?)한 느낌이 되었다.

반죽 만들 때 힘이 들긴 했지만 파이 질감이 바삭한 느낌이고 맛있었다.

이번 베이킹도 성공적~^^

베이킹은 하면 할수록 재밌는 것 같다.

다음엔 과연 어떤 베이킹에 도전해 볼 것인가 ㅎㅎ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