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남편이 해준 요리시리즈 오늘은 고등어 조림~!

728x90
반응형

얼마 전 친정엄마가 주신 고등어로

고등어조림을 해준 남편~!

생각해보면 생선은 우리 부부가 잘 안 사는 식재료인데

엄마가 사다 주셔서 먹게 되는 경우가 많고

거기다 생선요리는 남편이 도맡아서 하는 것 같다.

덕분에 잘 먹고 다니는 나 ㅎㅎㅎ

재료는 고등어, 우유, 레몬즙, 간장, 고춧가루, 마늘, 파, 청양고추, 맛술, 멸치육수

먼저 자반고등어를 손질해서

우유와 물, 레몬즙을 섞은 물에 담가놓는다.

이번에 남편이 레몬즙은 처음 써봤는데

냄새 잡는데 효과적인 것 같다고 추천한 아이템~!

확실히 비린내 안 나고 정말 맛있었다.

야채는 양파 반 개, 청양고추 한 개, 파 조금

그리고 무를 썰어서 준비해준다.

야채를 준비해 두었다면 양념장을 만들 차례

간장 두 스푼, 고춧가루 한 스푼, 맛술 한 스푼, 마늘 한 스푼을 

멸치육수 우린 물에 개어서 잘 섞어준다.

그냥 물에 섞는 것이 아니라 멸치육수를 끓여서

섞는 게 남편의 비법~!

양념이 준비되었다면 무를 냄비 바닥에 깔고 양념장을 넣어 끓여준다.

무가 살짝 익기 시작하면 고등어를 올리고

준비해 두었던 양파, 청양고추, 파도 다 넣는다.

중불에 놓고 끓여주면 끝~!

짠~ 고등어조림 완성이다.

빨간 양념이 맛있어 보이는 비주얼

먼저 무를 먹어봤다.

달고 정말 맛있었던 무~!

생선조림에 무가 없으면 넘 섭섭하지~!

무 하나 사서 오뎅탕도 해먹고

생선조림도 해먹고 오래오래 잘 먹고 있다. ㅎㅎ

고등어 살도 단단하고 넘 맛있었다~!

엄청 크고 실한 고등어였는데

재료가 좋은 것도 맛에 한 몫한 것 같다.^^

덕분에 오늘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