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바지락 넣은 순두부찌개 국물 시원하고 맛있네~!

2020. 12. 18. by 세싹세싹

오랜만에 바지락과 순두부를 사다가 순두부찌개를 끓여봤다.

된장찌개와 김치찌개만 번갈아가며 끓이다 보니

남편에게 다른 찌개를 해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 ㅎㅎ

이 두 가지 재료만 사 오고 나머지는 다 집에 있던 재료를 사용했다.

구체적으로 소개하자면

순두부, 바지락, 양파, 청양고추, 파, 고춧가루, 간장, 다진 마늘. 굴소스, 멸치, 다시마, 계란이 들어갔다.

먼저 육수를 만들어준다.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끓여주기~!

끓는 동안에 바지락은 물에 깨끗이 씻어서 준비해 두고

양파와 청양고추, 파를 썰어 준다.

식용유를 두르고 야채들을 볶기 시작한다.

원래 청양고추는 나중에 육수 붓고 넣으려고 했는데 먼저 넣어버렸...

그래도 맛엔 차이가 없었다. ㅎㅎㅎ

고춧가루도 한 스푼 반 정도 팍팍 넣고

같이 잘 볶아준다.

이때 고춧가루가 타지 않게 볶아줘야 한다.

중불에 넣고 볶아주기~!

고추기름 나올 때까지 어느 정도 볶아졌다면

간장 한 스푼 넣고

굴소스 한 스푼을 넣어준다.

이제 준비해 두었던 육수를 넣고 팔팔 끓이기~!

원래 그냥 물을 넣어도 되는데

확실히 멸치국물 육수를 넣으면 맛이 더 진한 것 같다.

이제 준비해 두었던 바지락을 넣고

다진 마늘도 한 스푼 넣어준다.

좀 지나서 바지락을 꺼내보니 잘 익은 것 같다.

순두부를 뭉텅뭉텅 잘라서 넣어주고

계란으로 마무리~!

계란은 노른자는 살리고 흰자만 풀어줬다.

맛있는 바지락 순두부찌개 완성~!

한 뚝배기 가득 끓여서 꽤 많은 양이었는데

남편이 한 번에 다 먹었다. ㅋㅋ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니 흐뭇^^

조만간 또 해줘야지 ㅎㅎ

댓글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