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남편이 해준 요리 시리즈 오늘은 건취나물 볶음이다~!

2020. 12. 23. by 세싹세싹

어제는 어머님이 해주신 요리

오늘은 남편이 해준 요리로 채워지는 포스팅~!

요즘 너무 날로 먹는 거 아닌 가 싶다. ㅎㅎㅎ

이번에 남편이 해준 메뉴는 바로 건취나물 볶음~!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밑반찬이다.^^

건취나물 볶음을 만들 때 들어가는 재료는 간단한 편~!

건취나물, 다진 마늘, 들기름, 간장, 연두, 깨

이 정도만 있으면 된다.

건취나물을 하루 전날 물에 담가 둔 남편

말린 취나물이라 그냥 볶기엔 딱딱하기 때문에

미리 물에 불려 놓는 게 필수다.

다음 날이 되자 확실히 연해진 느낌이다.

이제 나물을 끓는 물에 살짝 데친 다음에 건져준다.

데친 나물은 물기를 꽉 짜주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준다.

이제 볶는 과정만 남았다.

물에 불리는 등의 준비 과정이 오래 걸리지 볶는 건 진짜 금방이다. ㅎㅎ

고소한 맛이 나도록 들기름을 양껏 부어주고~!

취나물과 다진 마늘을 넣고 볶는다.

간장으로 간을 좀 해주고

연두도 살짝 넣어준다.

마지막에 깨를 뿌려주면 끝~!

고소한 취나물 완성이다.^^

조리하기 전에는 양이 많아 보였는데

막상 볶고 나니 줄어든 취나물 ㅋㅋ

그냥 먹어도 맛있고 비빔밥으로 해 먹어도 좋다~!

남편 덕분에 밑반찬이 하나 더 생겨서

지금도 잘 먹고 있다~

맛있는 반찬해 준 남편 고맙습니당~!!

댓글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