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프랭크 버거 가성비 좋은 수제버거 맛집~!

2020. 12. 26. by 세싹세싹

 얼마 전 우리 동네에 프랭크 버거라는 곳이 생겼다. 프랭크버거는 수제버거 프랜차이즈 브랜드인데 최근에 가맹점도 많이 늘고 급성장하고 있는 곳 같다. 거기다 가성비 좋은 수제버거 맛집이라는 얘기가 있어서 방문해 보았다.

프랭크-버거-외부
프랭크 버거 화정점 외부

 집에서 가까우니 배달 시키기에는 배달비가 아깝고 매장에 직접 가서 먹기는 부담되고 포장을 해오기로 했다. 눈 오고 바람 많이 불던 날 다녀온 프랭크 버거, 입간판이 쓰러져 있었다.

 동네에 새로 생겼으니 한번 쯤은 가주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한다.

프랭크-버거-내부
프랭크 버거 내부

매장으로 들어오니 키오스크가 있어서 바로 주문할 수 있었다.

프랭크-버거-주문화면
프랭크 버거 주문화면

기본 버거 가격은 3,900원이었고, 버거 세트는 6,900원이었다. 사이드 메뉴에는 프렌치프라이 외에 치킨 텐더, 치즈볼, 치즈스틱 등도 있다.

프랭크-버거-주문화면
프랭크 버거 주문화면

 신중하게 고르고 주문한 우리의 메뉴는 프랭크 베이컨 치즈버거 세트 하나와 프랭크 치즈버거 단품, 스파이시 텐더를 추가했다. 가격은 다 합쳐서 15,900원이었다.

프랭크-버거-내부
프랭크 버거 내부

시켜놓고 매장을 둘러보았다. 역시 코로나 때문에 매장에서 먹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프랭크-버거-내부
프랭크 버거 내부

 깔끔하고 꽤 넓었던 매장이었는데  사람이 없으니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곧 코로나 시국이 끝나서 이 매장에서 먹는 사람들도 많아지기를 바래본다.

프랭크-버거-로고
프랭크 버거 로고

프랭크 버거 로고라고 해야할까? 예뻐서 찍어봤다.

포장해온-프랭크-버거
프랭크 버거

 주문한 음식이 나와서 집으로 가져왔다. 버거들이 가지런하고 예쁘게 들어있었다.

프렌치프라이
프렌치 프라이

프렌치프라이는 평범한 맛이다. 너무 두껍지 않은 걸 좋아하는 분들이 맘에 드실 것 같다.

프랭크-치즈-버거
프랭크 치즈 버거

 내가 시킨 프랭크 치즈 버거는 패티가 두껍진 않았다. 버거 자체 크기도 작은 편이지만 맛은 정말 만족스러웠다.

프랭크-베이컨-치즈-버거
프랭크 베이컨 치즈 버거

 남편이 시킨 프랭크 베이컨 치즈 버거다. 재료도 신선한 느낌이고 이 버거도 맛있었다.

스파이시-텐더
스파이시 텐더

 그리고 정말 맘에 들었던 스파이시 텐더, 버거로 모자를까봐 추가로 시켜봤는데 정말 맛있었다. 살이 부드럽고 바삭한 느낌이었다.

머스타드-소스-뿌린-스파이시-텐더
머스타드 소스 뿌린 스파이시 텐더

 머스터드 소스도 듬뿍 뿌려서 먹어준다.

스파이시-텐더-베어-문-모습
스파이시 텐더

한 입 베어 문 모습이다. 살짝 매콤한 맛이 나면서 겉에 튀김은 바삭바삭했다. 살도 퍽퍽하지 않고 정말 맛있었다. 버거만 먹기 아쉬울 때 꼭 추가해서 드셔 보시길 추천해 드린다.

 전체적으로 버거 크기는 작아서 양이 많으신 분들에게는 좀 아쉬울 수 있다. 하지만 가격도 착하고 맛도 좋으니 만족스럽게 잘 먹었다. 모자르신 분들은 메뉴를 더 추가해도 가격이 저렴하니 부담이 없을 것 같다. 결론적으로 프랭크 버거가 요즘 뜨는 데에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 가성비 좋은 버거를 찾는 분들이라면 프랭크 버거 드셔보시길 바란다.

 

 

댓글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