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남편이 해준 요리시리즈 꼬막무침 & 꼬막비빔밥~!

2021. 3. 30. by 세싹세싹

오랜만에 돌아온 남편이 해준 요리 시리즈~!

이번에 남편이 만들어준 음식은 바로 꼬막무침~!

예전에 한번 만들어 준 적이 있었는데

너무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해준다니 기대가 되었다. ㅎㅎ

먼저 요리 재료들을 소개하자면

새꼬막, 간장, 다진 마늘, 고춧가루, 파, 맛술, 참기름

먼저 마트에서 사 온 꼬막을 해감해준다.

건드렸을 때 바로 움치리는 모습이 꽤 싱싱해 보이는 꼬막이었다.

해감을 해주고 난 다음에 물이 깨끗해질 때까지 잘 씻어준다.

특히 꼬막무침은 껍질을 반만 까서 재워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껍질에 붙어있는 이물질도 잘 제거해주어야 한다.

남편 얘기로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과정이지만

깨끗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이제 잘 씻은 꼬막을 끓는 물에 삶아준다.

너무 익기 전에 꼬막 살이 익기 시작하면

꺼내 주는 것이 좋다고 한다.

너무 익히면 꼬막살이 질겨진다고~! 

이제 꼬막 껍데기를 반으로 갈라서 준비하는 과정이 남았다.

꼬막 끝부분을 숟가락으로 열어주면 편하다.

빠른 화면으로 보자면 이렇게 ㅋㅋ

준비하면서 이런 건 또 언제 찍었는지~!

블로그 포스팅을 위해 노력해주는 남편이 기특하다. ㅎㅎㅎ

이렇게 예쁘게 반으로 나뉜 꼬막이 완성되었다.

여기까지 했으면 거의 다 온 거다~!

이제 양념장을 만들차례

양념장은 고춧가루 한 스푼, 다진 마늘 한 스푼, 간장 네 스푼, 맛술 한 스푼,

참기름 조금, 파 조금 썰어서 잘 섞어서 준비해 놓는다.

반찬통에 꼬막을 올리고 양념장을 위에 발라준다.

층층이 쌓으면 완성~!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비주얼의

꼬막무침이 완성되었다~!

이것만 있으면 다른 반찬 필요 없다~!

남은 양념과 꼬막살로 꼬막비빔밥을 해 먹기로 했다.

양념장 만들 때 꼬막비빔밥 만들 걸 예상해서 적게 만들었다~!

결코 꼬막무침할 양념장이 모자라서 꼬막비빔밥을 해먹는 건 아니다~!

라고 남편이 말했다. ㅎㅎㅎ

꼬막비빔밥의 재료는 꼬막, 시금치 무침, 된장찌개에 들어있던 두부까지 ㅋㅋ

이렇게 넣고 비빌 준비~!

초고추장을 야무지게 둘러주고

참기름도 좀 넣어준다.

슥슥 비벼서

꼬막이랑 시금치 올려서 먹으면 꿀맛~!

우리 남편이 해준 거지만 정말 맛있었다. ㅋㅋ

남편 덕분에 반찬 걱정도 덜고 포스팅도 쓰고

정말 고맙습니다~! 😁

댓글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