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남편이 해준 요리시리즈 명란젓을 넣은 알탕~!

728x90
반응형

오랜만에 돌아온 남편이 해준 요리 시리즈~!

이번에 만들어준 요리는 명란젓을 넣은 알탕이다.

얼마 전 친정엄마께서 명란젓 한 통을 주셔서

그걸 이용한 요리를 만들어 본 것~! ^^

재료 소개부터 하자면

명란젓, 두부, 양파, 호박, 다진 마늘, 된장, 고춧가루, 멸치, 황태, 다시마, 연두(옵션)

제일 먼저 멸치, 다시마, 황태를 넣고 육수를 우려낸다.

육수가 만들어지는 동안 두부, 양파, 호박을 손질한다.

오늘의 주인공 명란젓도 적당한 크기로 잘라두기~!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재료들을 가지런히 담아 놓는다.

가운데 명란젓까지~! 이쁘게 잘 쌓았다. ㅎㅎ

이제 육수를 넣고 끓이면 되는데 그전에 해야 할 일이 있다~!

육수를 조금 덜어서 된장 한 스푼을 풀어놓는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냄비에 된장을 바로 풀면

재료들이 흐트러질 수 있기 때문~!

따로 된장을 풀어놓고 육수를 부으면

예쁘게 쌓아 둔 모양을 유지할 수 있다.

남편이 알려준 꿀팁~^^

이제 풀어 둔 된장 육수를 붓고

나머지 육수도 부어 끓여주면 된다.

끓는 중에 다진 마늘 한 스푼과

고춧가루 반 스푼을 넣어준다.

맛있게 익어가는 중^^

그냥 이 상태로 먹어도 맛있지만

연두도 한 스푼 넣어준다.

요리할 때 연두를 꼭 넣는 남편

소스로 구분하자면 나는 굴소스파 남편은 연두파다. ㅎㅎ

재료들이 익어가는 동안 설거지도 같이 해준다.

설거지를 바로 하는 이유는 음식이 맛이 없다면

먹고 나서 설거지하기가 정말 싫기 때문이라고 ㅋㅋㅋ

하지만 여태껏 남편이 해준 요리 중 맛이 없는 요리가 없었다. ㅎㅎ

드디어 완성된 명란젓 넣은 알탕 된장찌개~!!

(정체를 명확히 할 수 없다. ㅋㅋㅋ)

뭐든 간에 정말 맛있게 먹었다. ^^

늘 맛있게 요리해주는 남편에게 감사를~!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