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배보다 배꼽시리즈 진짜장을 먹기위해 탕수육을 했다~!

728x90
반응형

얼마 전 진짜장을 처음 먹고 그 맛에 푹 빠진 우리 부부

마트에 가서 진짜장을 두 묶음 사 왔다.

진짜장을 더 맛있게 먹기 위해서 어떻게 먹으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탕수육이랑 같이 해 먹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ㅎㅎㅎ

본격 배보다 배꼽이 큰 요리~!!

지금부터 시작한다.

먼저 돼지고기 안심을 한 근 사 왔다.

다 먹기엔 양이 너무 많을 것 같아서 반 정도만 꺼내옴

얼마 전 백종원 선생님의 마늘 탕수육 만들기를 봐서

그 방법대로 따라서 만들어 보기로 했다.

마늘 한 스푼 크게 넣고~

후추랑 소금도 좀 뿌려준다.

간장도 한 스푼 넣어서 적당히 간을 해 준다.

조물조물 버무려서 재워주기~!

마늘향이 솔솔 난다~!

벌써 부터 맛있을 것 같은 느낌^^

이렇게 해서 냉장고에 1시간 넘게 넣어두었다.

남편 올 때가 다 되어서 탕수육 소스에 들어갈 재료도 준비해 준다.

먼저 양파도 적당히 썰어주고~

파인애플 통조림도 꺼냈다~!

탕수육 소스를 위해 특별히 산 파인애플 ㅎㅎ

통조림에서 이 정도 꺼냈다. 

잘라 놓고 보니 꽤 많은 양

소스 재료는 준비만 해 놓고 

이제 본격적으로 고기를 튀겨준다.

되직하게 반죽하는 것이 좋다고 하셔서 물 조금 놓고 반죽을 되게 했다.

원래 레시피는 튀김가루인데 없어서 부침가루로 했다. ㅎㅎ

반죽에 고기를 넣고 잘 버무려준다.

이제 끓인 기름에 고기 하나 퐁당 넣어본다.

하나 넣어봤는데 잘 튀겨진다. 그렇다면 다른 것들도 퐁당퐁당~

노릇노릇 맛있게 튀겨지고 있는 고기들~!

보기만해도 행복하다. ㅋㅋ

1차로 튀겨서 먼저 건져내 준다.

 2차로 한번 더 튀겨서 바삭바삭하게 만들어 준다~!

이렇게하면 고기는 끝~!

이제 소스 차례~!

야채가 많이 없어서 양파와 파인애플만 넣었다. ㅎㅎ

전체적으로 허여멀건~

확실히 당근이나 오이같이

색 있는 아채를 넣어줘야 더 예쁘긴 하다. ㅋㅋ

소스 만드는 과정은 간단하다.

물을 좀 넣고 설탕을 다섯 스푼 넣고

식초를 한 스푼 넣어준다.

막 끓기 시작하면

전분물을 부어주어 걸쭉하게 만들어준다.

몇 번 휘휘 저으니 걸쭉한 느낌의 소스 완성이다~!

이번에 만든 소스에 설탕을 좀 많이 넣었는지

내 기준으로 좀 달았다.

다음에는 좀 줄여도 될 듯~!

맛을 보면서 취향껏 만들면 된다.^^

자 이제 그릇에 고기를 담아준다.

그냥 하나씩 집어먹어도 맛있는 탕수육 ㅎㅎ

여기에 소스를 부어준다.

찍먹이신 분들은 싫어하실 장면? ㅋㅋ

짠 탕수육 완성이다~!

소스에 건더기를 많이 넣은 듯 ㅋㅋㅋ

양파를 많이 넣어서 더 달아진 것 같기도 하다. 

파인애플 많은 건 완전 내 취향 ㅎㅎ

 

여기서 잊지 말아야 할 오늘의 주인공

진짜장도 만들어 준다. ㅎㅎㅎ

면발이 굵으면서 쫄깃쫄깃하고 소스도 넘 맛있는 진짜장~!

이렇게 해서 탕수육과 진짜장 세트가 완성되었다~!

먼저 탕수육 한 입~!

달달한 소스랑 어우러져서 참 맛있었다.

고기에 마늘을 넣고 버무리니 잡내가 하나도 안 난다.

파인애플도 한 입~!

달달한 탕수육 소스에 넘나 잘 어울리는 파인애플^^

진짜장도 먹어준다. ㅋㅋ

정말 거하게 한 상 차려먹은 느낌~!

넘 만족스러운 식탁이었다.

 

앞으로도 배보다 배꼽 시리즈는 계속된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