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집에 있는 재료로 간단하게 된장찌개 끓이기~!

2020. 5. 22. by 세싹세싹

오늘은 진짜 간단한 요리 된장찌개다.

사실 집에서 제일 많이 해 먹는 게 바로 된장찌개~!

 남편이 된장찌개를 엄청 좋아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만들기 간편하기도 하다. ㅎㅎ

결혼 초반엔 레시피 찾아가면서 된장찌개 끓이곤 했었는데

이제는 안 보고도 끓일 수 있게 되었다~!! ㅋㅋㅋㅋ

된장찌개 육수를 내기 위해

먼저 멸치와 다시마를 준비해준다.

육수 통에 넣고 물 끓일때 같이 넣은 뒤 나중에 건져주면 된다.

이런 건 처음에 누가 생각했을까~ㅋ 천재천재~!

육수통을 물에 퐁당~!

그리고 엄마가 국 끓일때 넣으라고 주신 ㅎㅎ

건새우도 좀 넣어준다.

이제 집에 있는 야채를 준비할 차례

음 냉장고에 야채가 별로 없....

그나마 있는 양파와 말린 버섯(이것도 엄마 제공)을 준비해 둔다.

마지막에 두부 넣을 거니까 일단 이 정도만...ㅋㅋ

이제 육수가 끓어올랐으면 양파와 버섯을 넣어준다.

이때 멸치와 다시마는 꺼내 주기~!

다음으로 양념을 할 차례~!

된장 한 스푼을 떠서 넣어준다.

이 된장으로 말할 것 같으면 시중에 파는 된장이 아니다~!

부모님이 강원도 여행 가실 때마다

설악산 어귀 된장찌개 맛집에서 된장을 사 오시는데

그 된장을 우리 집에도 주셨다.

요 된장이 찌개 맛의 비법~!! ㅋㅋ

얼큰한 걸 좋아하는 남편을 위하 고춧가루도 넣어준다.

간을 위해서 국간장도 한 숟가락~!

그리고 두부를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두부도 넣어준다~!

이렇게 네모네모 하게 자르는 거 좋다. 

예쁘게 잘리면 기분도 좋음~! ㅎㅎ

남편이 진짜 두부 마니아이기 때문에

한 모 통째로 넣어준다. 

다른 야채가 없으니 두부라도 많이 넣어야...

마지막으로 파도 좀 넣어주고

끓이면 된다.

보글보글 끓기 시작~!

맛있는 된장은 오래 끓일수록 깊은 맛도 더 나는 것 같고

더 맛있어지는 것 같다.

남은 거 다음 날 끓여먹을 때 더 맛있는 느낌~!

이제 완성~! 

뜨거운 걸 잘 못 먹는 남편을 위해

그릇에 덜어준다. ㅎㅎ

늘 맛있게 먹는 된장찌개~!

된장 없으면 못 산다. ㅋㅋ

댓글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