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먹는 즐거움

열무비빔국수와 차돌박이의 조합 환상의 맛~!

2021. 7. 31. by 세싹세싹

 여름에 생각나는 음식 하면 열무 비빔국수를 빼놓을 수가 없다. 거기에 차돌박이까지 더해진다면? 그거야 말로 환상의 조합 아닐까 싶다. 더운 여름 시원한 음식도 먹고, 고기 먹고 기력도 보충하고 싶다면 이 조합으로 한번 드셔 보시길 추천드린다. 먼저 들어간 재료를 소개해 드리면, 국수, 차돌박이, 고추장, 고춧가루, 다진 마늘, 식초, 참기름, 깨, 청양고추, 설탕, 간장 이렇게 사용되었다. 

 

 제일 먼저 양념장을 만들어 준다. 고추장 한 스푼 반, 고춧가루 한 스푼 반, 식초 네 스푼, 설탕 세 두 스푼, 간장 두 스푼, 다진 마늘 한 스푼, 깨도 조금, 참기름도 한 스푼 넣어준다. 

완성된-양념장

 여기에 청양고추 하나도 잘게 다져서 넣어주면 양념장 완성이다. 양념장만 맛있게 되었으면 비빔국수는 다 만든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삶아진-면

 양념장을 만드는 동안 국수 삶을 물을 올리고, 물이 끓기 시작하면 국수를 적당량 삶아준다. 양은 먹고 싶은 만큼 적당히, 사실 적당히 삶기가 제일 어려운 것이 국수와 파스타면 아닐까 싶다. 국수가 다 삶아졌다면 찬물에 헹궈두고 잠시 대기시켜 놓는다.

차돌박이

 마지막으로 차돌박이를 구울 차례, 동네 정육점에서 한우 차돌박이 한 팩을 사서 구워준다.

차돌박이

 노릇노릇 익어가는 차돌박이 보기만해도 군침이 돈다. 차돌박이는 금방 익기 때문에 빨리빨리 구워서 바로 꺼내 준다.

구워진-차돌박이

 윤기 좔좔 정말 맛있어 보이는 비주얼이다. 사실 국수 없이 이거만 소금에 찍어 먹어도 맛있다.

 차돌박이도 다 구워졌다면 이제 면에 양념장늘 넣고 비빌 차례다. 적당히 한 스푼 반 정도 넣고 비벼준다.

 날이 더우니 얼음도 몇 개 넣고, 엄마가 주신 열무김치도 같이 얹어서 먹는다. 아삭아삭 씹히는 열무김치가 있으면 비빔국수의 맛은 배가 되는 느낌이다.

완성된-열무비빔국수

 이제 차돌박이와 함께 먹기만 하면 된다. 다시 봐도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이다.

차돌박이와-면을-함께-젓가락으로-잡은-사진

 역시 예상대로 비빔국수와 차돌박이의 조합은 끝내줬다. 기름기 많은 차돌박이와 매콤한 국수가 만나니 느끼한 맛도 없고, 술술 넘어갔다. 먹다 보니 금방 사라져 버린 차돌박이, 더운 여름 입맛 없을 때 먹기 좋은 메뉴 아닌 가 싶다. 요즘 폭염이 계속되고 있어서 더운 음식은 먹기가 싫은데, 시원하고 새콤달콤한 비빔국수를 먹으니 딱 좋았다. 오늘 저녁은 비빔국수 한 그릇 만들어 드시면 어떠실지, 추천드리고 싶다.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