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이야기/국내

강릉여행 추억하기 강문해변에서 힐링~!

728x90
반응형

코로나가 지금처럼 번지지 않았던

2월의 어느 날

주말을 이용해 짧게 1박 2일로 강릉여행을 다녀왔다.

시기가 시기이니 만큼 코로나 지나간 다음에 올려야지 했는데...

언제 끝날지 ㅠ

지금에 와서 사진 보니 자유롭게 여행 다닐 수 있는 것도

얼마나 좋은 일인가 싶다.

우리가 묵었던 호텔은 세인트존스 호텔이었다.

호텔에 대한 이야기는 또 따로 올릴 예정~!

 

늦은 시간 도착한 세인트존스 호텔

전망 좋은 방을 예약한터라 어떤 전망 일지 기대하며 룸으로 올라왔다.

그랬더니 이런 야경이~!

바다와 강릉 시내가 어우러진 모습이 참 예뻤다.

거기다 자려고 누으니 파도소리도 들리고

참 좋았던 기억이 난다.

파도소리를 들으면서 잠들 수 있다는 건 참 낭만적인 일인 듯^^

다음 날 아침~!

아침 풍경도 참 좋았다.

고요하면서도 맑고 청량한 느낌

아침에 이런 풍경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힐링되는 느낌이다.

조식부페 먹으러 올라와서 보이는 풍경도 좋고 ㅎㅎ

동해바다는 역시 참 맑고 깨끗하다는 느낌이라 좋다.

우리가 묵었던 세이트존스 호텔

호텔이 생각보다 크고 괜찮았다.

체크아웃하기 전 잠깐 해변을 걷고 오기로 했다.

강문해변 앞쪽에 위치한 호텔이라 바로 걸어서 구경 나가기 좋았다.

 얼마만에 보는 바다인지 크~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강문해변과 경포해변은 바로 옆에 붙어있다.

위쪽으로 조금만 걸어 올라가다 보면 바로 경포대~!

경포대 쪽으로 좀 걸어올라 가보기로 했다.

이 날 바람이 많이 불고 추워서

카메라로 찍은 인물사진은 건질 게 별로 없었지만....

풍경만큼은 정말 최고였다. ㅎㅎㅎ

저 앞쪽으로 경포해변 쪽으로 건너가는 다리가 보인다.

여기는 그 쪽으로 가기 전 방파제~

이걸 뭐라고 불러야하는지 모르겠다 ㅎㅎ

그냥 노란 기둥 ㅎㅎㅎ

여기 앞에서 찍은 사진이 괜찮게 나왔다.

파란 바다와 노란 기둥이 어우러져서

색감이 참 예쁘다.^^

방파제쪽에서 바다를 바라보면

파도치는 모습을 가까이 볼 수 있어서 좋다.

이런 풍경 멍하니 보기만 해도 참 좋다.

바다 옆에는 바로 이런 해송 숲이 있다.

예전에 산불이 크게 났을때 해송들이 많이 불에 탔다는 기사를 본 적 있었는데

다행히 이쪽은 화를 면한 것 같다.

해송숲들이 잘 보전되었으면~!

바닷가에 이런 멋진 소나무도 있었다.^^

멍 때리는 중 ㅋㅋ

정말 오랜만에 바다보고 와서 참 좋았던 여행이었다.

언제 또 보러갈 수 있을지 ㅠㅠ

사진을 보고 추억하면서

답답한 마음을 달래 본다.

 

728x90
반응형